[뉴스핌]머지않은 전기·수소차 시대..."가격 낮추고 인프라 확보해야" > 보도자료 | 세미나허브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QUICK

세미나허브 뉴스레터입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하기

세미나허브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각종 세미나 정보 및 최신 산업 기술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자동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정보보호
  • 취소

보도자료

HOME > NEWS > 보도자료


 

[뉴스핌]머지않은 전기·수소차 시대..."가격 낮추고 인프라 확보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세미나허브 작성일20-11-13 11:10

본문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내연기관에 대한 각종 규제들로 친환경차 전환이 의무화되며 전기차, 수소차로의 전환이 속속 이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친환경차 시장 활성화를 위해 가격경쟁력 확보와 인프라 확충이 과제로 지목됐다.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는 세미나허브 주최로 '2020년 미래차 기술 및 전략 세미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미래 전기차와 수소차 시장 전망 및 기술 개발 방향에 대한 발표가 오갔다.

1912051821583410.jpg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5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미래차 기술 및 전략 세미나'에서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위원이 발표를 하고 있다. 2019.12.05 oneway@newspim.com

첫 발표를 맡은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이날 "전기차는 더 이상 막연한 미래나 논쟁의 영역이 아니다"라며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는 거의 모든 국가에서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진우 연구위원에 따르면 친환경차 흐름은 디젤, 가솔린 등 내연기관 관련 규제가 강화되며 완성차 기업에게 의무화되는 추세로 자리잡았다. 그는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이 오는 2025년 약 1700만대 규모, 수소차는 100만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위원은 전기차 시장 성공의 관건은 내연기관과의 가격격차 해소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 보조금이 없어질 경우 전기차는 내연기관차보다 1000만원 정도 비싸진다"며 "전기차 플랫폼이 집중적으로 나올 경우 전기차 가격도 안정화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기차 플랫폼은 기존 내연기관과 달리 하나의 플랫폼으로 모든 차종을 대응할 수 있어 규모의 경제 효과를 극대화 할수 있다. 김 연구위원은 "완성차 기업이 1~2년 내 전기차 플랫폼을 집중적으로 생산하고 이 후 전기차 수익성은 급격하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미래 자동차 업체는 전기차 플랫폼을 개발한 업체들과 원천기술이 상대적을 취약한 업체들로 구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전자는 후자를 상대로 규모의 경제를 극대화하고 후자는 전기차 플랫폼을 보유한 기업을 통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그는 "현대기아차 역시 수소, 전기차 점유율이 얼마 안가 내연기관을 돌파할 것"이라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나올 경우 이 비중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뉴스핌 기사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