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종합저널] [다가오는 미래모빌리티①] 커넥티드 카의 초석, ‘SDV' > 보도자료 | 세미나허브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QUICK

세미나허브 뉴스레터입니다.
뉴스레터 구독신청하기

세미나허브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각종 세미나 정보 및 최신 산업 기술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자동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정보보호
  • 취소

보도자료

HOME > NEWS > 보도자료


 

[산업종합저널] [다가오는 미래모빌리티①] 커넥티드 카의 초석, ‘SDV'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세미나허브 작성일23-06-28 15:20

본문

모빌리티 산업은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전기자동차, 차량 공유 서비스 등 새로운 기술 트렌드가 도입되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뿐 아니라, 거대 IT 기업도 미래 먹거리를 찾으려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다가오는 미래모빌리티①]커넥티드 카의 초석, ‘SDV' - 산업종합저널 동향
2023 미래모빌리티 트렌드 및 완전자율주행차 세미나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조명하는 ‘2023 미래모빌리티 트렌드 및 완전자율주행차 세미나’가 22일 상암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진행됐다. 조경민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이사, 오선주 삼일회계법인 경영연구원 연구위원, 황도연 오비고 대표 등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가해 인사이트를 전했다.

개별적으로 움직이던 내연기관차는 통신으로 연결되는 전기 스마트카로 변하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자율주행이 가능한 공유자동차가 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이다. 오선주 연구위원은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은 제조, 판매, 유지보수를 통해 이익을 얻었지만, 미래차 산업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부상하게 된다”고 말했다.

전동화로 탄생한 'SDV', 주변 환경-자동차 연결하는 ‘커넥티드 카’ 초석

‘전동화’는 모빌리티 산업의 변화를 이끌었다. 전기차로 본격적인 전환이 시작되면서 통신 및 차량 소프트웨어 기술이 고도화됐다. 여기에 자율주행 기술을 결합해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라는 새로운 트렌드가 탄생했다.

SDV는 소프트웨어로 하드웨어를 제어‧관리하는 자동차를 뜻한다. 과거의 휴대폰과 지금의 스마트폰을 비교해 보면 이해하기 쉽다. 새로운 기능을 넣기 위해 하드웨어를 추가하는 것이 아니라, 앱(App)을 설치해 원하는 기능을 넣는다.

기계공학 중심의 하드웨어가 자동차 산업의 주였던 과거와 달리, 소프트웨어로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것이다.

SDV는 구조가 복잡하다. 우선 소프트웨어를 구동할 플랫폼(OS)과 차량 데이터를 처리할 클라우드가 필요하다. 이 외에도 제어 소프트웨어, 시스템 소프트웨어, 기능 및 서비스 소프트웨어 등이 각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내부 부품도 복잡하다. 엔진, 파워, 에어컨, ABS, 램프 등 각 기능을 조절하는 ECU(Electronic Control Unit)가 60~100여 개 탑재되는데, 이를 각각의 케이블로 MCU(Micro Controller Unit)에 연결해야 한다.

배선 자체의 무게도 많이 나가고, 연결도 어렵다. 테슬라‧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는 구역과 기능별로 ECU를 통합해 배선을 줄이려 노력하고 있다.

 

-----------------------------------------------------------------------------------------------------------------------------

 

위의 기사는 「산업종합저널」 전효재 기자님이 쓴 기사의 일부이며, 전문은 아래링크를 클릭하여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산업종합저널 기사 원문전체보기